피스북스 소모임

예전의 우리는 옷도 집도, 먹거리도 스스로 만들어 왔습니다.
내가 만든 것을 이웃과 교환하는 시장을 가졌습니다. 그 과정이 일이자 놀이이고 예술활동이었습니다.
그러나 언제부터인가 생산은 거대한 기업이 하고, 예술은 일부 전문가의 것이 되고...
우리는 그저 소비자가 되었습니다. 피스북스의 평화마켓은 누구나 생산을 경험하고, 스스로 소비를 결정하게 돕는 작은 시장입니다.


구입 및 참여문의

◾ 피스북스는 작은 공동체나 개인의 창작과 생산활동을 지원합니다.
◾ 뜨거운 연대를 담은 생산품과 소비재를 공정한 거래로 판매합니다.
◾ 피스북스를 통해 창작품을 상품으로 생산, 혹은 판매하고 싶으신 분들은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문의> 070-4352-2016
라오스에서 온 '천 그림책'
작성자 : 피스북스 (peacebooks@naver.com) 작성일 : 2019-09-20 조회수 : 189


라오스의 몽족여인 

짜리씨아써(chalee Siasor)의 헝겊책

 

짜리씨아써는 루앙프라방 야시장에서 

손수만든 이 헝겊책을 팔고 있어요. 


그녀의 한땀한땀 정성이 스며있는

소박하고 따스한 헝겊책을 

피스북스에서 만나보세요. 







 

이전글 미얀마 친족 여성들이 '손베틀로 짠 가방과 페브릭 소품들'
다음글 허들링하는 펭귄들의 대학 바꾸는 이야기 '펭귄프로젝트'

댓글달기

* 왼쪽의 자동등록방지 코드를 입력하세요.